검색

인권위, 공항 장기체류 난민신청 아동의 인권 보호해야

- 작게+ 크게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20-04-22

 

 

[한국인권신문=장수호 기자]

 

국가인권위원회(위원장 최영애)는 난민인정심사에 회부하지 않기로 한 법무부 결정에 불복하여 소송 등으로 그 처분의 정당성을 다투는 사람이 아동인 경우, ▲난민신청이 명백히 남용적인 것이 아닌 한 해당 기간 중 기본적 처우가 보장될 수 있도록 하고, ▲아동 최선의 이익을 최우선적으로 고려하여 입국이 가능하도록 관련 법령 및 제도를 개선하도록 법무부장관에게 의견표명을 했다.

    

진정인들은 앙골라 국적 아동으로, 2018년 12월 부모와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하여 난민신청을 했으나, 난민인정심사 불회부 결정을 받고, 법원에 이 결정의 취소소송을 제기 하면서 10개월가량 인천공항 제1터미널 승객라운지에서 머무르게 되었다.

    

또한, 2019년 7월 3일 공항 터미널에서의 생활이 아동의 권리를 심각히 훼손한다며 법무부장관에게 입국허가를 요청했으나 거부당하여, 한국 정부가 아동권리협약 비준 당사국으로서의 책무를 이행하지 않았고, 이는 아동의 인권을 침해하는 행위라며 인권위에 진정했다.

    

법무부는 “외국인이 입국하려면 「출입국관리법」에 따라 입국거부 사유가 없고, 입국허가 요건이 갖춰져야 하나, 진정인들은 입국요건이 갖춰지지 않았고, 난민인정심사 불회부 결정을 받았으며, 추가 입국허가 사유도 발생하지 않았으므로 입국허가 조치 등의 계획이 없다”고 답변했다.

    

2019년 9월 27일 서울고등법원의 “난민인정심사 불회부 결정이 위법하다”는 판결에 따라 입국이 허가되어, 진정인들이 진정취하 의사를 밝혀 인권위는 진정을 각하했다.

    

다만, 인권위는 입국이 거부된 난민신청아동이 소송 등의 사유로 그 송환이 유예됐을 시, 해당 아동의 인권보호 차원에서 입국을 검토하지 않는 행위는 인간의 존엄성과 기본적 인권보장을 규정한 헌법 취지 및 아동의 권리 보장을 규정하고 있는 유엔 아동권리협약 등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판단하여 의견표명을 검토했다.

 

장수호 기자 protect710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한국인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