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인권위-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혐오표현 인식개선 적극 나서

- 작게+ 크게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20-08-04

 

[한국인권신문=백종관 기자]

 

국가인권위원회(위원장 최영애)와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회장 최교진)는 교육현장에서의 혐오표현 대응 실천 지원을 위한 혐오표현 대응 안내서 및 해설서, 실천 행동 포스터 등을 제작, 전국 12,000여 곳의 초중등학교, 교육연구원 및 연수원 등에 배포하였다.

 

인권위와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는 지난 5월 28일, 최근 우리 사회에 급속도로 퍼지고 있는 혐오표현으로부터 학교도 자유롭지 않다는 인식을 바탕으로, 민주주의, 지속가능한 포용사회, 평등을 발전시킬 사회적 의무를 지닌 학교가 앞장서 인간의 존엄과 평등의 가치를 배우고 실천하기 위하여 ‘인권존중 학교를 위한 평등실천, 혐오표현 대응 공동선언’을 발표했다.

 

공동선언 이후 경기, 경남 교육청 등은 가정통신문을 활용하여 교육공동체 구성원인 학생보호자에게도 혐오표현의 해악을 알려 인식개선에 나섰고, 그 외 혐오표현에 대응하는 방법 등을 카드뉴스로 제작하여 교육, 홍보자료로 활용하고 있다. 전북 교육청은 하반기에 청소년들이 직접 참여하는 혐오표현 대응 카드뉴스를 만들 예정이다.

 

서울, 인천, 광주 교육청 등은 코로나-19 확산 과정에서 이주배경 학생, 확진 학생 등에 대한 혐오표현이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는 등 혐오와 차별문제에 대하여 교육공동체 구성원들이 함께 고민하고 실천할 수 있는 자료 제작, 참여프로그램 기획 및 운영, 업무체계 마련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인권위는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의 협의하여 현재 개발 중인 혐오표현 초중등 교안 및 혐오표현 예방 캠페인 영상과 만화를 전국 초중등학교 및 교육기관 등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8월 중 배포할 계획이다.

 

백종관 기자 jkbaek17@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한국인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