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주요병원장들, 대국민 사과해… 이후 권익위에 “의사 국가고시 문제 해결” 요청

- 작게+ 크게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20-10-08

▲ 8일 오전 주요병원장들이 정부서울청사에서 국가고시 문제에 관해 의료계 대표로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

 

[한국인권신문=백종관 기자]

 

- 의료원(병원)장, “제자들에게 한 번 더 시험 기회를 달라”

- 전현희 위원장, “국민의 권익을 보호하는 것이 최우선!”

 

김영훈 고려대학교의료원장, 김연수 서울대학교병원장(국립대학병원협회 회장), 윤동섭 연세대학교의료원장, 김영모 인하대학교의료원장(사립대학교의료원협의회 회장)이 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적 위기상황에서 의대생들의 국가고시 문제로 국민들께 심려를 끼친 것에 대해 의료계 최초로 대국민 사과를 했다.

 

이어 의료원(병원)장들은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전현희, 이하 국민권익위)를 찾아 위원장을 면담하고 의대생의 국가고시 재응시 문제해결에 대한 협조를 부탁했다.

 

이 자리에서 김영훈 의료원장 등은 “다시 한 번 더 국민에게 송구스럽게 생각하고, 국민건강을 책임지고 있는 의료인 선배로서 보건의료인력 수급에 차질이 없도록 의대생들이 국가고시를 정상적으로 치룰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지기를 바란다.“라는 의견을 전달하고 국민권익위가 문제해결에 적극 나서 줄 것을 요청 했다.

 

또 “의사 국가고시는 개인만의 문제가 아니고 2,700여명의 의사가 배출되지 못하면, 향후 의료공백으로 5년 이상 대한민국의 의료시스템의 위기가 올 수 있다는 절박한 심정으로 국민들께서 다시 한 번 더 기회를 주시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특히, “지금과 같은 대규모 전염병 발생 시 전문의료 인력 부족으로 의료공백이 불가피해 국민의 생명과 건강에도 직접적이고 심각한 위협을 초래 할 수 있다.”는데 우려를 표했다.

 

▲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과 주요병원장들의 면담

 

국민권익위 전현희 위원장은 “국민권익위는 국민의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존재한다. 국민권익위가 의사 국시문제에 관심을 갖는 것은 이 문제가 국민들의 건강과 생명, 의료시스템 전반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그런 의미에서 오늘 주요 병원장들의 첫 대국민 사과 등 뜻깊은 행보가 당면한 의사국시 문제를 해결하고 국민건강 증진에도 기여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하 오늘 대학교의료원(병원) 대국민 사과문 

 

국민 여러분께 드리는 말씀

 

코로나19로 인해 매우 힘든 시기에 의대생들의 국가고시 문제로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합니다.

 

코로나 판데믹이 언제 종식될지 모르는 이 엄중한 시점에서 당장 2700여명의 의사가 배출되지 못하는 상황은 상상하기 조차 싫은 심각한 의료 공백이며, 의료의 질 저하가 심히 우려되는 바입니다.

 

국민건강을 책임지고 있는 의료인으로서 또 선배로서 지금도 환자 곁을 지키고 코로나 방역에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국민들의 마음을 사지 못한 점을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질책은 선배들에게 해 주십시요. 6년 이상 학업에 전념을 하고 잘 준비한 의대생들이 미래의사로서 태어나 국민 곁을 지킬 수 있도록 국가고시 기회를 허락해 주시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국민 여러분 간곡히 호소합니다. 감사합니다.

 

백종관 기자 jkbaek17@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한국인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