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쓱싹~뚝딱! 홈케어!’ 영등포구, 주민기술학교 운영

- 작게+ 크게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20-10-16

▲ 영등포구청장 채현일

 

[한국인권신문=조선영 기자]

 

- 콘센트 교체부터 생활방역 기술까지…  일상생활 꿀팁 다 모았다

- 주민들을 사회서비스 주체로 육성…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지역 수요에 기반한 사회적경제 상생 모델을 구축함으로써 지역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 영등포사회적경제네트워크 사회적협동조합(이사장 김정열)과 함께 지난 9월부터 영등포구 주민기술학교 운영에 나섰다.

 

최근 1인 가구 및 독거어르신 가구 증가에 따라 일상생활에 필요한 공적 돌봄 서비스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반면, 기술을 습득하기까지의 과정을 가르치는 교육과 인력 부족 등을 보완하기 위해 구는 이번 주민기술학교 사업 모델을 구축하게 된 것이다.

 

‘쓱싹~뚝딱! 홈케어 기술학교’(이하 주민기술학교)란 타이틀 아래 시작된 주민기술학교는 일상생활과 밀접한 기술과 지역 관리에 대한 주민들의 수요를 파악해, 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생활 기술 Tip △생활 방역 소독 △가전청소 등 기술을 교육하고 주민이 직접 지역 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지난 9월 15일부터 23일까지 진행한 ‘생활 기술 Tip’ 강의는 구민 17명을 대상으로 △공구 사용법 △콘센트‧스위치‧전등 교체 △정리‧수납 등과 관련된 이론‧실습 강의를 진행했다.

 

이와 함께 17일부터 25일까지는 △방역의 정의 △감염병 관리 △약품의 종류 등 생활방역에 필요한 이론 및 실습을 다루는 ‘생활 방역 소독’ 강의를 통해 주민들 스스로 코로나19 방역에 필요한 대응력을 갖출 수 있도록 했다.

 

이달 12일부터 시작해 23일까지 서울영등포지역자활센터 청소교육장에서 진행되는 ‘가전 청소’ 주민기술학교에서는 벽걸이, 시스템 에어컨, 세탁기 및 냉장고 등 생활가전 청소법을 알려준다.

 

교육 수료 후에는 수강생들의 기술과 역량을 바탕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수 있는 지역 기반의 협동조합 등 사회적경제기업을 설립할 수 있도록 단계별 비즈니스 모델 개발 등 창업교육과 컨설팅 등을 제공한다.

 

구는 향후 주민기술학교를 수료한 지역 주민들이 사회서비스의 수혜자이자 제공자 역할을 동시에 수행하며, 지역사회 내 일상생활‧지역관리‧돌봄 등과 관련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함으로써 지역 내에서 선순환하는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이번 주민기술학교를 통해 주민들이 일상생활에 필요한 기술을 배워 이웃에게 제공할 기회가 될 것”이라며, “사회적경제 방식을 통해 서비스를 제공하고 일자리를 창출하는 지역관리기업으로 성장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조선영 기자 ghfhd3628@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한국인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