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코로나는 잊고, 서울역 일대 '2020 서울로 잇다 페스티벌' 열려

- 작게+ 크게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20-10-17

▲ 2019년 서울로 잇다 페스티벌


[한국인권신문=조선영 기자] 

 

- 17~18일(토일), 30~31일(금토) 4일간 서계·회현·중림동 거점시설과 명소 배경으로 진행

- ‘낭만서계’, ‘회현별곡’, ‘중림만리’… 각기 다른 주제로 코로나에 지친 주민을 찾아

 

서울시는 17~18일, 30~31일 총 4일에 걸쳐 서울역 일대 도시재생지역인 중림·서계·회현동 일대에서 지역주민이 참여하는 ‘2020 서울로 잇다 페스티벌’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는 공연과 체험 행사 위주였던 기존 프로그램과 달리,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대면·집합 행사가 곤란한 여건을 감안해 비대면 온택트 방식으로 기획됐다.

 

각 지역의 특색을 담은 프로그램을 서울역 일대 도시재생거점시설과 지역 명소를 배경으로 17~18일, 30~31일 4일간 촬영하고 이후 편집한 영상을 서울시의 홍보채널과 서울 도시재생 사회적협동조합 공식 유튜브 채널에 공개할 예정이다.

 

먼저 오늘 서계동 축제인 ‘낭만서계’에서는 서계동 지역 봉제산업 종사자와 주민이 참여하는 ‘어고잉 런웨이쇼’와 ‘어고잉 토크콘서트’가 서계동 거점시설 ‘은행나무집’을 배경으로 선보인다.

 

서계동의 청파언덕 골목에서는 극장 가기 걱정되는 요즘, 서계동 주민들을 위하여 동네 골목에 작은 극장을 구현한 ‘청파언덕 골목 영화제'가 주민들을 맞이한다.

 

또 오늘부터 내일까지 회현동 축제인 ‘회현별곡’에서는 현재 카페로 운영 중인 거점시설 ‘계단집’에서 주민 바리스타들과 함께 커피를 만들어보는 핸드드립 바리스타 체험이 준비된다.

 

회현동 거점시설 ‘검벽돌집’에서는 요리하는 PD로 유명한 이욱정PD의 강연과 함께 ‘남촌주(酒)’ 술빚기 시연행사가 열린다. 회현동에 식당을 운영 중인 셰프가 남촌주와 어울리는 요리를 만들고, 이욱정PD와 함께 이야기를 나누는 쿠크 토킹쇼가 그 뒤를 잇는다.

 

오는 30~31일 중림동 축제인 ‘중림만리’에서는 중림·만리동 맛집 셰프가 주민들과 함께 식당의 대표 메뉴를 함께 만들어보는 ‘시그니처 푸드쇼’가 서계동 거점시설 ‘감나무집’에서 진행된다.

 

중림동 명소인 손기정 체육공원에서는 '러닝전도사'로 유명한 안정은이 ‘러닝토크쇼’ 통해 러닝에 대한 에피소드를 나누고 서울역 일대 달리기 좋은 공간을 소개한다.

 

비대면 온택트 방식으로 진행되는 만큼 주민들의 지속적인 관심과 참여를 위해 ‘주민 트롯 영상 경연대회’와 ‘온라인 댓글 이벤트’가 축제기간 중 함께 진행된다.

 

류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서울로 잇다 페스티벌은 주민이 주도적으로 참여하는 서울시의 대표적인 도시재생 축제로, 마중물 사업이 끝나도 자력재생의 동력을 이어나갈 불씨가 될 것” 이라며 “코로나의 난관 앞에 고심하며 만들어낸 이번 축제가 코로나에 지친 주민들에게 작은 위로가 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  서울로 잇다 페스티벌 안내 포스터

 

조선영 기자 ghfhd3628@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한국인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