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감염·예방 등 의료계, 권익위 찾아 “의사 국가고시 문제 해결” 재요청

- 작게+ 크게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20-12-24

 지난 10월 8일 주요병원장들이 정부서울청사에서 국가고시 문제에 관해 의료계 대표로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

 

[한국인권신문=백종관 기자] 

 

- 전문가들, “코로나 국가적 위기, 의사 배출 안 되면 의료시스템·국민건강에 큰 위기 초래”

- 전현희 위원장, “의사 미배출로 인한 문제점, 국민에 알리는 것 중요 ”

 

감염·예방분야를 포함한 의료계 전문가들이 23일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과 면담하고 “코로나로 인한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의사 배출이 안 되면 의료시스템과 국민건강에 큰 위기를 초래한다”며, 내년도 신규 의사 배출을 위한 의사 국가고시 문제해결에 국민권익위가 다시 한 번 나서줄 것을 요청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한희철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 이사장, 신찬수 서울대 의과대학장, 유대현 연세대 의과대학장, 김우주 고려대 의대 감염내과 교수, 최재욱 대한의사협회 과학검증위원회 위원장 겸 고려대 의대 예방의학과 교수 등이 참석했다.

 

국민권익위는 최근 코로나 확산으로 국민건강이 위협받고 있는 상황에서 감염․예방 등 의료계 전문가들의 위기 상황에 대한 진단과 대책에 대한 의견을 수렴해 의사국가고시 문제해결에 도움을 얻고자 간담회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간담회에 참석한 의료계 전문가들은 “현재 코로나가 확산되면서 중증환자가 늘어나고 있는데 반해 병실과 의료인력은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라며, “내년에 2,700여명의 신규 의료인력 배출이 안 될 경우 100여개에 달하는 지방 수련병원의 인턴 수급과 1,340개 보건소 및 보건지소의 공중보건의 배치가 어려워져 지역 의료체계의 붕괴가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 전국의대교수협의회, 25개 서울시 구의사회 회장단이 지난 10월 5일 '2021년 의료인력 수급대책 마련'과 '2020년도 의사국가고시 실시 촉구' 민원을 국민권익위에 제기했다.

 

또한 “신규 의사 미배출로 인한 의료 공백은 1년으로 끝나지 않고 10년 이상 계속되면서 의료인력 수급체계와 국민건강에 악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했다.

 

더 나아가 “현재 코로나 환자 치료에 모든 병상과 인력이 집중되다보니 계속적인 치료가 필요한 비코로나 중증환자나 공공의료에 의존하는 취약계층의 만성질환자들이 제때 치료를 받지 못하고 의료사각지대에 놓이게 되는 2차 피해도 우려 된다”며 “대책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의료계 전문가들은 “코로나가 계속 확산되는 국가적 위기상황에서 국민건강 보호를 위해 병상 확보 못지않게 의료인력 확보가 중요하다”면서 “의료인력의 원활한 수급을 위해 대승적 차원에서 의사국시 문제를 해결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권익위 전현희 위원장은 “의료현장의 혼란을 막고 국민건강을 지키기 위한 전문가들의 여러 고견이 의사국시 문제를 슬기롭게 잘 극복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하고, “의료계에서 우려하는 내용들이 국민들과 정부에 충분히 알려져 공감대를 형성하는 가운데 의사국시 문제가 해결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한편 권익위는 지난 10월 5일 의사국시 민원을 접수한 이후 그간 주요 병원장, 의대학장, 대한병원협회, 대한의사협회, 국시원, 주요 의과대 의대생, 지역 보건소, 지방 주요 대학병원, 국방부 등 의료계뿐만 아니라 의료 공백으로 인한 피해가 우려되는 각계의 의견을 다양하게 수렴하였고, 이를 토대로 보건복지부와 협의 등 원만한 해결을 위해 노력해 오고 있다.

 

백종관 기자 jkbaek17@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한국인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