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인권위, 제10회 인권보도상 수상작 선정… 대상에 ‘그 쇳물 쓰지 마라’

- 작게+ 크게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21-02-26

 

[한국인권신문=백종관 기자] 

 

- 포항MBC 특집 다큐멘터리 ‘그 쇳물 쓰지 마라’ 대상 수상 영예

 

국가인권위원회와 한국기자협회가 공동으로 제10회 인권보도상 수상작을 선정해 26일 발표했다.

 

인권위와 기자협회는 인권보도상을 ▲조명되지 않았던 인권문제를 드러내거나, ▲기존의 사회·경제·문화적 현상을 인권 시각에서 새롭게 해석하거나, ▲이면의 인권문제를 추적한 보도 등을 기준으로 2020년 한 해 보도된 후보작을 접수 받아 언론계, 학계, 시민사회단체 등 9명의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에서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우선, 대상은 제철소 노동자의 직업병과 인근 주민의 환경성 질환 실태, 나아가 부당한 현실에 침묵하는 권력기관들의 카르텔을 고발한 <포항MBC> 특집 다큐멘터리 ‘그 쇳물 쓰지 마라’가 선정됐다. 심사위원단은 지역사회의 인권문제를 용기 있게 다뤘다는 점을 높이 평가했다.

 

이어 텔레그램에서 발생하는 성착취 사안에 천착해 텔레그램 비밀방을 추적 보도해 피해자 발굴, 피해자 심층 인터뷰, 가해자들의 범행 수법을 파헤치고 가해자 처벌 등 사회적 반향을 촉구한 <국민일보>·<한겨레>의 ‘텔레그램 n번방 성착취 기획 보도’가 수상작에 선정됐다.

 

그리고 국내에서 코로나19가 가장 먼저 유행한 대구 경북 지역을 취재, 코로나19를 통해 드러난 이주민과 이주노동자, 노동법 사각지대의 특수고용노동자, 장애인 등 감염병 유행이 드러내는 우리 사회의 취약지점을 심층 취재한 <뉴스민>의 ‘코로나19 대구 보고서’가 선정됐다.

 

또한 야간노동자들의 죽음을 자세히 살펴보고 노동자들을 밤으로 동원하는 사회경제적 구조, 그에 따라 우리가 치러야 할 사회적 대가 등을 객관적으로 분석함으로써 야간경제가 어떤 방식으로 노동자들을 소비하고 있는지에 대한 구조를 드러내고 공론의 장으로 이끈 <서울신문>의 ‘당신이 잠든 사이, 달빛노동 리포트’ 선정됐다.

 

아울러 <부산일보>의 ‘부산구치소 30대 재소자 사망 사건’과 <오마이뉴스> 특별기획 ‘교제살인’ 이 수상작에 선정됐다.

 

심사위원단은 “올해 총 80편이 출품되었던 만큼 경쟁이 치열했고, 우리 사회의 숨겨져 있는 인권문제를 새롭게 발굴·조명하고 인권 문제에 대한 우리의 인식을 바꾸는 데 기여하는 우수한 보도들이 많았다”면서, “언론이 사회적 약자와 소수의 목소리와 함께 하지 않는다면 인권문제는 결코 해결되지 못할 것이다. 지금도 언론현장에 있는 기자 여러분들께 깊은 감사와 격려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제10회 인권보도상 시상식은 3월 5일 오전 11시 한국언론진흥재단 기자회견장에서 열릴 예정이다.

 

백종관 기자 jkbaek17@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한국인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