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유니세프, 설립 75주년 맞아 ‘어린이가 말해요!’ 캠페인 전개

- 작게+ 크게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21-06-29

▲ ‘어린이가 말해요!’ 캠페인 영상에서 어린이의 이야기를 듣고 있는 안성기 친선대사  (사진=유니세프한국위원회)

 

[한국인권신문=조선영 기자] 

 

- 75주년 맞아 어린이를 향한 유니세프의 변함없는 의지 캠페인에 담아 

- 안성기 친선대사 어린이들과 함께한 캠페인 영상 통해 어린이들의 이야기 들려줘

 

유니세프한국위원회가 유니세프 설립 75주년을 맞아 ‘어린이가 말해요!’ 캠페인을 시작한다고 29일 밝혔다.       

 

유니세프는 이번 ‘어린이가 말해요!’ 캠페인은 ‘모든 어린이가 행복한 세상’을 만들기 위한 지난 유니세프의 75년을 기념하고, 어린이 이야기에 진심으로 귀 기울이는 세상이 진정 어린이가 행복한 세상이라는 의미에서 기획됐다고 전했다.

 

이번 캠페인은 안성기 친선대사가 직접 출연해 어린이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는 캠페인 영상과 함께 나의 유니세프 HERO 유형을 분석해 보는 ‘유니세프 HERO’ 이벤트로 이뤄져 7월 25일까지 약 한 달간 진행된다.  

  

‘유니세프 HERO’는 어린이가 던지는 다양한 질문에 대한 답변 유형을 바탕으로 자신과 어울리는 유니세프 사업을 알아보는 이벤트이다. 유니세프한국위원회 홈페이지를 통해 참여할 수 있으며, 참여 이미지를 해시태그 #어린이가말해요, #유니세프히어로_유형분석, #유니세프 등과 인스타그램에 올리면 추첨을 통해 경품을 받을 수도 있다.

 

안성기 친선대사를 처음 본 어린이들의 순수한 반응이 고스란히 담긴 캠페인 영상은 유니세프한국위원회 홈페이지 및 어린이 전문 유튜브 채널 ODG에서 만날 수 있다.

 

영상에 참여한 안성기 친선대사는 “어린이들과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며 깜짝 깜짝 놀랄 때가 여러 번 있었다. 어린이들이 들려주는 이야기는 생각 외로 훨씬 깊고 예리했다. 유니세프 활동들을 물어보던 어린이들의 순수한 눈망울을 보며 친선대사로서 책임과 보람도 새삼 느낄 수 있었다”며 “무엇보다 어린이의 마음으로 되돌아가 함께 한 행복한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기철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사무총장은 “30여년간 전 세계 어린이들을 위해 유니세프한국위원회와 함께하고 계신 안성기 친선대사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유니세프의 75년 속에는 안성기 친선대사님과 같은 진심 어린 후원자님들의 헌신이 있었다. 앞으로도 유니세프는 후원자님의 뜻을 받들어 어린이가 행복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어린이의 목소리를 사회 곳곳에 전달해 가겠다”고 말했다.   

 

안성기 친선대사는 1989년 9월 유엔아동권리협약 비준을 위한 유엔 어린이 권리 선언 낭독 행사에서 유니세프와 첫 인연을 맺은 후 1993년 5월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친선대사에 임명돼 30년 가까이 전 세계 어린이를 위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한편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 한국에서 유니세프를 대표해 기금모금과 아동권리옹호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조선영 기자 ghfhd3628@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한국인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