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유엔 “미얀마 현 상황은 ‘인권 재앙’, 각국 연합해 군부 돈줄 끊어야”

- 작게+ 크게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21-07-08

▲ 유엔 인권최고대표 미첼 바첼레트

 

[한국인권신문=백종관 기자] 

 

- 미얀마 인권 보고관 “그동안 군부가 자행해온 일들은 ‘반인륜 범죄’”

- “미얀마 군부의 주요 수입원인 석유 가스 기업에 대한 강력한 표적 제재 있어야”

 

유엔인권이사회가 군부 쿠데타와 관련된 현 미얀마 인권상황에 대해 ‘인권 재앙’이라고 밝히며, 이를 막고 미얀마 군부에 대한 표적 제재를 위해 국제사회가 공조해야한다고 촉구했다.

 

7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토마스 앤드루스 미얀마 인권 특별 보고관은 유엔 인권 이사회에서 “쿠데타 이후 약 900명이 살해되고 약 20만 명이 강제로 고향을 떠나게 됐으며, 언론인을 포함해 최소 5200명이 강제 구금됐다”며 “그동안 군부가 자행해온 일들은 ‘반인륜 범죄’에 해당한다”고 강력히 비판했다.

 

이어 그는 “일부 국가들이 미얀마 군부에 제재를 가하기도 했지만 많이 부족했던 게 사실”이라고 지적하며 “군부에게 실질적인 영향을 주기 위해서는 더 광범위한 국제 공조가 필요하기 때문에 ‘국제사회 비상 연합체’를 만들어 전 세계가 힘을 합쳐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토마스 보고관은 “전 세계가 국제사회 비상연합체를 구성해 ▲미얀마 군부의 주요 수입원인 석유 가스 기업에 대한 강력한 표적 제재 ▲유엔 총회 결의안에 따라 미얀마 군부에 무기 판매 금지 ▲군부 주동자들 국제사법재판소에 기소 ▲군부 폭력행위에 대한 조사 착수 등을 진행해야한다”고 밝혔다.

 

▲ 미얀마 양곤에서 일어난 쿠데타 반대 시위에서 시민들이 세 손가락 경례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로이터통신)

 

이외에도 그는 “미얀마 국민들을 위해 비정부기구들을 통한 인도주의적 지원도 더 많아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유엔 인권최고대표 미첼 바첼레트도 인권이사회 연설에서 “최근 몇 달간 미얀마 쿠데타는 ‘인권 재앙’으로 발전했다”면서, “폭력은 미얀마의 지속 가능성을 파괴하고 있으며 내전 가능성까지 보여주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바첼레트 대표는 아세안과 민 아웅 흘라잉 미얀마군 최고사령관이 지난 4월 5개 조항에 합의했지만 “미얀마 군부는 그것을 준수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으며, 쿠데타가 점점 민간인들을 향한 조직적 공격으로 변질되고 있다”면서, “절망감은 고조되고 있고, 이런 폭력은 시민들에게 끔찍한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그는 “국제사회가 미얀마 국민들을 향한 공격이 중단될 수 있도록 군부를 압박하기 위해 단결된 자세를 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백종관 기자 jkbaek17@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한국인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