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유럽의회, ‘홍콩·신장 등 인권탄압 미개선 시 베이징올림픽 보이콧’ 결의

- 작게+ 크게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21-07-09

▲ 지난 달 24일 홍콩 시내 거리에서 시민들이 이날 마지막 신문을 끝으로 폐간한 반중매체 빈과일보를 사려고 길게 줄서있다.   (사진=홍콩 AP연합)

 

[한국인권신문=백종관 기자] 

 

유럽의회가 중국의 홍콩 반중매체 빈과일보 폐간조치, 신장 자치구에서 강제노동 등의 인권 탄압 상황을 문제 삼아 내년 2월 열리는 중국 베이징 동계올림픽 ‘보이콧’을 회원국에 권고하는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이에 중국 측은 “내정 간섭”이라며 반발했다.

 

8일(현지시간) AFP통신 등 외신들은 “유럽의회가 유럽연합(EU)과 회원국들에 ‘중국 정부가 홍콩과 티베트, 신장위구르 자치구, 네이멍구 자치구 등의 인권 상황을 개선했다는 것을 입증하지 않는다면 정부 대표단이나 외교관의 베이징올림픽 참석 초청을 거부하라’고 촉구하는 내용의 결의안을 압도적인 표 차로 통과시켰다”고 보도했다.

 

해당 결의안은 의원 578명이 찬성, 29명 반대, 73명 기권에 따라 의결됐으며, 유럽의회 제1당 유럽국민당(EPP)을 비롯한 모든 주류정당의 지지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이번 결의안은 홍콩 반중매체 빈과일보가 중국에 의해 ‘강제폐간’ 됐다고 규정하고 이를 규탄했다.

 

유럽의회 의원들은 빈과일보 폐간에 대해 “홍콩 자유사회를 해체하고 언론과 표현의 자유를 말살하는 중국 당국의 또 다른 조처였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한편 이번 결의안은 강제성이나 구속력은 없지만, 중국에게 외교적 부담이 되는 동시에 유럽과 중국 사이 긴장을 부를 것으로 전망된다.

 

중국은 유럽의회의 이번 결의안 통과에 대해 불편한 심기를 즉각 내비쳤다. 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인권 문제를 빌미로 스포츠를 정치화하고 타국 내정에 개입하는 것을 단호히 반대한다”며 “보이콧은 성공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EU 주재 중국 사절단 대변인은 9일 유럽의회 결의안에 대한 기자들의 질의에 “이번 결의안은 흑백을 전도하고 국제 관계의 기본 규칙을 어긴 것”이라며 “내정 간섭에 대해 중국은 강한 불만과 함께 결사반대 의사를 표한다”고 전했다.

 

백종관 기자 jkbaek17@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한국인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