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제앰네스티 한국지부, 기후변화 인식 개선 캠페인 ‘이상한 재판’ 공개

- 작게+ 크게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21-07-23

 

▲ 국제엠네스티 한국지부의 '이상한 재판' 메인화면   (국제엠네스티 한국지부/제공)    © 한국인권신문

 

[한국인권신문=백종관 기자]

 

- 가상 재판의 판사가 되어 기후변화로 인한 소송을 실사 영상으로 체험하는 캠페인

- 국제앰네스티 윤지현 사무처장 “기후위기는 분명한 인권의 위기… 전 세계 정부가 책임지고 적극 대응해야”

 

세계 최대 인권단체인 국제앰네스티의 한국지부가 참여형 기후변화 인식 개선 캠페인 ‘이상한재판’을 공개하며 기후변화가 우리 일상을 위협하는 인권 위기임을 알린다.

 

국제엠네스티 한국지부에 따르면 ‘이상한 재판’ 캠페인의 참여자는 가상 판사가 되어 기후변화로 인한 소송을 지켜보고 참여할 수 있으며 판결문 또한 작성할 수 있다.

 

특히, 재판 주요 부분에 참여해 선택한 옵션에 따라 변론이 진행되는 것을 경험할 수 있고, 증거 자료와 함께 기후변화가 인권에 미치는 영향과 이에 따른 책임에 대해 알아볼 수 있다.

 

‘이상한 재판’은 실사 영상으로 구성되어 실제 법정에 판사로 참석한 듯한 현장감 또한 선사한다.

 

캠페인의 중심이 되는 소송은 기후변화로 인해 ▲사과 농사를 망친 농부 ▲매해 증가하는 화재를 두려워하는 초등학생 ▲비가 너무 많이 오는 날에 근무를 중단할 수 있도록 요청하는 택배 노동자 등 총 3가지의 이야기로 구성됐다. 이는 모두 해외 기후 관련 소송과 국내 사례 등에 모티브를 둔 픽션이다.

 

국제엠네스티 한국지부의 '이상한 재판' 사건3   (국제엠네스티 한국지부/제공)  © 한국인권신문

 

국제앰네스티 한국지부 윤지현 사무처장은 “기후위기는 분명한 인권의 위기지만, 여전히 자연재해로만 인식되어 우리의 권리와 연결되어 있다는 사실을 떠올리기 힘든 것이 현실”이라며, “‘이상한 재판’을 통해 기후위기가 단순히 천재지변이 아니라 한국을 포함한 전 세계 정부가 책임지고 적극적 대응에 나서야 하는 문제임을 떠올릴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국제앰네스티 한국지부는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 개최를 100일 앞둔 오늘부터 COP26가 열리는 올해 10월 말까지 기후변화와 인권 캠페인을 집중적으로 전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세계 최대 인권단체인 국제앰네스티는 2015년 12월 파리협정 채택을 앞두고 그린피스와 공동으로 성명을 발표해 기후변화가 인권의 문제임을 알리기 시작했다.

 

작년 포르투갈의 유스 환경운동가들이 유럽 33개 국가를 상대로 제기한 기후변화 소송에서 국제앰네스티는 인권단체 및 학계 구성원들과 공동으로 의견서를 제출하며 기후위기에는 국경이 없으며, 국가의 책임 또한 국경 안에만 머무를 수 없다는 점을 강조하기도 했다.

 

백종관 기자 jkbaek17@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한국인권신문. All rights reserved.